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팝업존 열기 팝업존 닫기

강릉시 시립예술단

주메뉴 열기

GANGNEUNG CITY PERFORMING ARTS GROUP

아티스트의 생생한 표현과 흥미로운 공연들로 감동과 환희를 담아냅니다.

강릉시립교향악단 연주사진
시민 모두가 문화를 향유하고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가는

강릉시립교향악단

영혼의 깊은 바닥으로부터 울려나오는 소리를 통해 음악팬들을 감동시키고, 강릉시민의 문화 수준을 한층 높이겠습니다.

강릉시립교향악단은 강원도 영동권의 대표되는 교향악단으로 1992년 9월 창단· 운영되어 왔으며, 1999년 5월 강릉시민의 정서함양과 지방문화·예술창달을 위해 전 단원을 상임으로 재 창단하였으며 매년 정기연주회를 비롯하여 관현악 세계를 완벽하게 재현하는 탁월한 곡 해석으로 한국 음악사에 한 획을 긋고 있는 기획연주회, 문화적 혜택이 미약한 읍. 면. 동 주민을 찾아가는 음악회, 학생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음악 교육 프로그램으로 학교 탐방연주회와 청소년 음악교실, 아마추어 성악가를 위한 솔향가곡제, 커피축제를 찾는 이들을 위한 축제음악회, 병원과 양로원 등 사랑의 음악회를 비롯하여 대관령국제음악제, 감자콘서트 등 연간 60여 회에 이르는 음악회를 개최하고 있다. 또한 성공적으로 막을내린 2018동계올림픽을 문화올림픽으로 만들기 위해 올림픽 기념음악회, 바이탈 콘서트 등 다양한 음악회를 열었다.

베토벤교향곡 전곡 연주회를 비롯하여, 특히 2015년에는 부산마루국제음악제에 초청되어 호평을 받았고 그동안 소프라노 신영옥, 피아니스트 백혜선, 서혜경, 김용배, 손열음, 유영욱, 바이올리니스트 강동석, 김지연, 이택주, 백주영, 첼리스트 정명화, 조영창, 송영훈, 고봉인 등 국내정상급 연주자들과의 협연으로 수준높은 연주를 해왔으며, 지휘자와 전단원이 공감대를 형성하면서 함께 만들어가는 독특한 연습환경 속에서 앙상블 매뉴얼을 공유하여 강릉시향 고유의 하모니 색깔을 만들어 가며 한국의 오케스트라 발전에 새로운 방향과 길을 제시하고 있어 음악인은 물론 많은 애호가들이 강릉시향에 대한 관심과 사랑을 더해 가고 있다.

2022년 제6대 상임지휘자 정민의 취임으로 강릉시립교향악단은 강릉시 음악문화 발전은 물론 대한민국의 교향악 발전을 위한 일관된 철학을 가지고 새로운 레퍼토리와 참신한 기획 프로그램으로 클래식 팬들에게 최상의 연주를 들려주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