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팝업존 열기 팝업존 닫기

강릉시 단오제전수교육관

GANGNEUNG DANOJE

천년의 어울림 강릉단오제

다른 지역의 단오 이미지

현재 우리나라에 전해지는 단오행사는 강릉단오제 외에 자인단오제, 법성포단오제, 영산 문호장굿, 봉산탈춤 등이 있다. 자인단오제는 경상북도 경산시 자인지역에서 단오 때 열리는데, 신라 때 왜구를 물리쳤다는 한장군 추모행사로 1971년 한장군놀이가 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되었고 1991년부터 자인단오제로 부르고 있다.

법성포단오제는 전라남도 영광군 법성포에서 조선시대부터 행해지는 풍년 풍어를 기원하는 단오민속놀이로 일제 때 끊겼다가 해방 후 부활되었다. 영산 문호장굿은 경상남도 창녕의 전설적 인물 문호장을 기리는 백성들의 행사로 시작된 단오 때의 큰 굿으로, 조선시대부터 시작되었고 일제강점기 때 중단되었다가 1968년부터 다시 시작되었다.

봉산탈춤은 황해도 봉산군에서 단오 때 하던 놀이로 마을의 악귀를 물리치고 안녕을 비는 내용으로, 관아에서 경사가 있을 때나 사신을 맞이하는 등의 행사에서도 행하였다고 하는데 1967년 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