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팝업존 열기 팝업존 닫기

강릉시 단오제전수교육관

GANGNEUNG DANOJE

천년의 어울림 강릉단오제

강릉단오제는 국가무형문화재이며 세계무형유산으로 강릉시민들에 의해 유지되어 온 전통축제이다.

이 강릉단오제를 지켜온 사람들은 강릉시민들과 인간문화재(강릉단오제보존회) 그리고 강릉단오제위원회, 강릉문화원, 강릉시청 등에서 일하는 사람들이라고 할 수 있다.

01
인간문화재

    인간문화재는 강릉단오제를 문화재로 지키고 가꾸는 사람들이다.

    도가로 불리는 제사를 담당하는 사람들, 단오굿을 담당하는 무당과 악사들, 관노가면극을 담당하는 세 부류의 사람들을 말한다. 이들은 강릉단오제보존회에 속하며 각각 제사·굿·관노가면극 부문으로 전승보존활동을 하고 있다.

02
강릉단오제보존회

    강릉단오제보존회는 제사·굿·관노가면극 부문의 예능보유자, 보유자후보, 조교, 이수자 등의 인간문화재로 불리는 사람들로 이루어진 단체이다. 보존회는 단오제 기간에 문화재행사를 맡아하며 후계자 양성 및 학생지도 등의 교육활동과 공연활동을 벌이고 있다.

    그리고 강릉농악, 강릉학산오독떼기, 강릉사천하평답교놀이도 각각 보존회가 만들어져 있으며, 이들도 강릉단오제를 더욱 신명나는 축제로 만드는 사람들이다.

03
강릉단오제위원회

    단오제위원회는 매년 행사를 개최하기 위해 각계각층의 강릉시민대표들이 참여하는 단체이다. 그러므로 강릉단오제는 강릉시민 모두가 지켜가고 있는 것이다.

04
강릉문화원과 강릉시청 그리고 여러 시민단체·기관

    강릉문화원과 강릉시청 그리고 여러 시민단체·기관들이 있다. 강릉문화원은 30여 년 동안 강릉단오제위원회의 실질적인 일을 맡아 행사를 계획하고 실행해 온 기관이다.

    강릉시청에서는 강릉단오제의 전승활동을 지원하고, 행사장소를 준비하고, 행사예산을 지원하고 행사가 잘 진행되도록 지원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그리고 강릉지역의 언론기관을 비롯한 각 기관과 단체들이 강릉단오제의 많은 행사들 중 한 가지씩을 맡아 주관하고 있다.

    강릉단오제는 참 많은 사람들이 함께 참여하고 지켜가는 축제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