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팝업존 열기 팝업존 닫기

강릉시 단오제전수교육관

주메뉴 열기

GANGNEUNG DANOJE

천년의 어울림 강릉단오제

 이미지

단오는 옛날부터 즐거운 날이다. 춘향과 이도령이 나오는 ‘춘향전’에서도 이도령은 춘향이가 그네를 타는 모습을 보고 반했다고 했다. 단오민속놀이로는 그네뛰기·씨름·탈춤 등 여러 가지 민속놀이가 행해졌다.

옛날에는 단오 날 아침 차례를 마치고 마을마다 그네를 매어 놓고 즐겁게 놀았다. 오늘날엔 대부분 사라진 단오명절 모습이지만, 단오가 전승되는 곳이 일부 있다. 봉산탈춤·강령탈춤·은율탈춤 등 탈놀이를 하는 지역도 있다. 강릉에서는 남대천의 단오장에서 단오굿판이 전승되고 있는 것이다.

 이미지

단오풍속은 지역마다 다른 것이지만, 더운 여름에 건강을 지키는 지혜와 신체단련을 위한 놀이, 나쁜 일을 방지하기 위한 풍속, 풍년농사를 바라는 제사 등이 있었다. 햇볕이 좋은 날이므로 약초를 캐고, 창포를 꺾어 문에 꽂아두기도 하며, 창포물에 머리를 감기도 하고, 창포 술이나 약술을 마셔 몸의 나쁜 기운을 예방했다고 한다. 또 쑥으로 인형이나 호랑이를 만들어 문에 거는 풍습도 있었는데 약초·창포·쑥 등의 강한 향기와 약성으로 나쁜 기운을 없앴던 것이다. 이날은 수리취를 넣어 둥근 절편도 만들어 먹었다.

궁궐에서는 임금이 신하들에게 부채를 나누어 주기도 했는데 이를 단오부채라 했다. 단오가 되면 여름이 시작되기 때문에 여름을 시원하게 보내라는 의미였던 것이다. 궁궐이나 양반 집안에서는 단오부적을 만들어 재앙을 방지하려는 풍속도 있었다. 이런 풍속들을 강릉단오제에서 체험할 수 있다. 창포물에 머리를 감고, 단오부채를 그려서 시원하게 단오구경을 할 수 있다.

  • 담당부서 : 문화예술과
  • 담당자 : 김근호
  • 연락처 : 033-660-3941
  • 최종수정일 : 2018-02-06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