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물관 설립배경

대관령박물관 박물관 설립배경
산중의 작고 아름다운 박물관
대관령이라는 천혜의 자연과 어울려 그 아름다움을 더한다.

일생을 고미술품 수집과 연구에 힘썼던 홍귀숙 선생이 1993년 5월 15일 강릉의 영산인 대관령 중턱 어흘리에 연 박물관이다.
자연과의 조화를 생각하며 8.974m2부지에 연면적 972m2의 고인돌 형상으로 지은 대관령박물관은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대관령이라는 천혜의 자연과 어울려 그 아름다움을 더한다.

선생은 일찍이 소장품을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었는데, 그 뜻에 따라 2003년 3월 13일 박물관 건물과 2,000여 점에 이르는 유물일체를 강릉시에 기증하였다.

전시실은 네 방위를 수호하는 사신의 이름을 따서 청룡방, 백호방, 주작방, 현무방으로 구분하고 청룡방과 주작방 사이에 우리방, 청룡방과 현무방 사이에 토기방을 두었다. 여섯 개의 전시실은 이름이 상징하는 바대로 전시공간을 독특하게 꾸며 선사, 역사, 민속유물 1,000여 점을 전시하였다.

아외전시장에는 흐르는 물을 이용하여 움직이는 물레방아를 비롯하여, 각종 석조미술품을 전시하였다. 대관령 옛길의 입구에 위치한 박물관은 등산객들의 오르내림을 움직임 없는 손짓으로 반기며, 개관 이래 변함없이 조용한 어조로 우리의 옛 문화를 말해주고 있다.

담당부서 정보 & 컨텐츠 만족도 조사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 허락 표시

담당부서 정보

  • 담당자오죽헌시립박물관 정재교
  • 전화번호033-660-3831
  • 최종수정일2019.08.14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 허락 표시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