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성 여행기

전쟁을 기억하다

강릉통일공원

01

강릉통일공원

  • 위치 : 강원도 강릉시 강동면 율곡로 1715-38
  • 문의 : 033-640-4470
  • 이용시간 : 매일 하절기 09:00 - 18:00 동절기 09:00 - 17:00동절기
  • 입장료 : 성인 3,000원 어린이 1,500원 군인 1,500원
  • 홈페이지 : http://www.gtdc.or.kr/

강릉 바다가 아름답다고 하여 마냥 평화로움만을 생각할 수 없다.
이 바다는 1950년 6월 25일 북한군 최초 남침과 1996년 9월 18일 북한잠수함 침투로 인한 민족대립의 현장이었다.

그 참혹함과 슬픔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이곳에 안보의식 고취와 평화통일에 대한 염원으로 2001년 9월 25일 강릉통일공원이 조성되었다.

1996년 9월 18일 새벽 강릉의 한 택시운전사는 안인진리 해안도로를 달리다 수상한 불빛과 수상한 남자들을 보았다.
간첩임을 확신한 그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하였고, 그로 인해 49일간의 무장공비 소탕작전은 시작되었다.

무장공비는 총 26명으로 우리 군인들에 의해 1명을 생포하고 13명을 사살,
11명은 사체로 발견되었으며 1명은 도주하였다.
우리측에서는 11명의 군인과 2명의 경찰과 예비군, 4명의 민간인이 사망하였다.

전국민을 놀라게 했던 북한잠수함이 좌초된 곳에 함정전시관이 생겼다.
침투했던 북한잠수함과 북한주민 탈출선, 한국해군함정인 3,471톤의 거대한 전북함이 전시되어 있어 남북한의 함정을 체험할 수 있다.

거대한 전북함 속에 들어가니 복잡한 미로를 헤매듯 어지럽다.
함정 내부에는 함장실, 조타실, 통신실, 침실, 취사실뿐만 아니라 이발소까지 다양하고 많은 것들이 갖추어져 있었다.
작은 사회가 만들어져 있는 섬 같다.

길고 긴 내부는 걸어도 걸어도 끝이 없는 것만 같다.
신기하면서도 답답한 함정에서 나와 갑판으로 오르니 숨통이 트인다.

시원한 바다 바람을 맞으며 주변 풍경도 느긋하게 둘러보자.
전북함은 1999년 12월 퇴역한 후 안보교육에 관광까지 더해진 새로운 역할을 맡아 강릉에 자리하고 있다.

북한잠수함은 26명이 탔다는 것이 신기하게 느껴질 정도로 작다.
북한주민탈출선은 이걸 타고 어떻게 탈출을 했을까 의문이 들 정도로 작은 목선이다.
하지만 실제로 2009년 북한 주민 11명이 귀순할 때 사용됐다고 한다.

통일안보전시관은 동해바다가 시원하게 내려다보이는 언덕 위에 자리잡고 있다.

넓은 전시관에는 국난극복사, 침투장비전시, 통일환경의 변화 등 다양한 안보에 관한 이야기들이 여러 가지 시설을 통해 전시되어 있다.

피가 낭자하는 전쟁터와 피난가는 모습 그리고 이산가족상봉의 현장 등은 여전히 마음을 아프게 한다.

전시장의 마지막에 다다르니 기도하는 손의 모형과 함께 '우리의 소원은 통일' 노래의 가사가 액자에 걸려있다.
오랜만에 속으로 따라 불러보게 된다.
전시장을 나와 벤치에 앉으니 아름다운 바다가 유난히 쓸쓸하게 느껴진다.

야외전시관에는 우리나라 공군 퇴역 전투기를 비롯하여 육군 장갑차, 탱크 등
육해공을 망라한 많은 군사장비들이 전시되어 있다.

1950년 11월 갑작스럽게 날라든 북한의 MiG-15로 고전을 면치 못하던 우리를 구하며 6.25 공중전의 주역으로 기억되는
F-86D(SABRE), 대한민국 최초 에어쇼 수행 비행기인 T-37C(TWEET), F-5A/B(FREEDOM FIGHTER), T-33A(SHOOTINGSTAR), 4D(PHANTOM) 등
한때 멋지게 하늘을 날며 싸웠던 전투기들이 이제는 퇴역하고 전망 좋은 이곳에서 쉬고 있다.

1969년부터 1973년까지 대통령 경호기로 사용되었던 비행기는 내부로 들어가 관람할 수 있다.

대통령의 공간답게 일반 여객선과 달리 집무실, 침실, 비서관실 등이 있다.
조종석에 오르면 파일럿이 된 것만 같은 기분이 들어 아이들이 특히 즐거워한다.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라는 말이 여전히 낯설다.
외국에서는 그냥 한국사람이 아닌 남한사람이라고 하는 것에도 여전히 익숙치 않다.
70여년의 세월에도 전쟁의 슬픔과 공포는 녹슬지 않는다.

강릉통일공원에서 이념의 갈등, 분단의 아픔, 국가안보 등을 다시 한 번 생각해 보자.
아름다운 풍경은 물론 멋진 비행기와 배, 탱크가 기다리니 온가족이 함께 와도 즐거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