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성 여행기

솔내음 흩날리는

강릉솔향수목원

01

강릉솔향수목원

  • 위치 : 강원도 강릉시 구정면 수목원길 156
  • 문의 : 033-660-2322
  • 홈페이지 : http://www.gn.go.kr/solhyang
  • 이용시간
    하절기(03월-10월) 09:00-18:00
    동절기(11월-02월) 09:00-17:00
    (입장료 무료. 매주 월요일 휴원)

2013년 가을, 칠성산 자락의 울창한 금강소나무 원시림은 다양한 꽃과 나무들이 어우러지며 강릉솔향수목원이라는 이름으로 개장되었다.

아름다운 자연을 모두와 함께 누리고자 설립된 이곳은
약 24만 평 규모로 23곳의 전시원에 1,127종 22만 본의 식물이 조성되어 있다.

철쭉원, 비비추원, 원추리원, 염료식물원, 약용식물원 등은 한결같은 금강송과 달리
사시사철 변화하는 모습을 볼 수 있으니 더욱 풍성한 자연을 만끽하게 한다.

또한 수목원은 왕복 40분~80분 정도면 둘러볼 수 있고,
길이 완만하고 평평하여 휠체어나 유모차를 이동하기에도 무리가 없어 누구나 편안하게 산책을 즐길 수 있다.

맑게 흘러내리는 계곡물로 한가로이 돌아가는 물레방아를 지나며 솔향수목원의 산책을 시작한다.
처음 마주치게 되는 것은 봄의 시작을 알리는 철쭉원과 개화기가 각각 달라 계절마다 각기 다른 꽃을 만날 수 있는 사계정원이다.

봄, 여름, 가을, 겨울 끊임없이 변화하지만 언제나 그 자체로 아름다움을 지닌 자연의 신비로움을 느낄 수 있다.

신비로운 보랏빛 가득한 비비추원에서는 비비추, 일월비비추, 참비비추 등 65종의 비비추가 자라고 있다.
꽃대마다 줄지어 피어난 비비추의 사랑스러운 모습에 다들 눈을 떼지 못한다. 잎이 '비비' 꼬이고, 어린 잎을 따서 '취'나물로 먹을 수 있어서 비비추라는 이름이 붙게 되었다고 한다.

주홍빛 꽃이 활짝 핀 원추리는 한자로 훤초(萱草)라고 하는데 근심을 잊게 하는 약효로 우울증 치료에도 사용되어 망우초(忘憂草)라고도 불린다.

솔향수목원에는 비비추원, 원추리원 외에도 다양한 주제의 식물원들이 기다리고 있다.
약용식물원에서는 우리 조상들이 오래전부터 약으로 쓰던 피나물 외 42종의 식물들을 만날 수 있다.

그리고 열대와 온대 경계의 숲에서 자라는 동백나무 외 75종의 난대식물들을 만날 수 있는 난대식물원,
천연염료의 색소로 이용되는 식물들을 모아놓은 염료식물원 외에도 암석원, 향기원 등이 있으니
미리 확인하여 원하는 주제와 분위기에 맞춰 방문해 보자.

천년숨결 치유의 길은 솔향수목원에서 가장 인기가 높다.
공기까지 초록빛깔로 느껴지는 이 숲길을 걷자면 온몸이 상쾌해지는 기분이다.

이 길은 곧게 뻗으며 자생한 금강송 외에도 살아서 천년 죽어서 천년이라는 주목과 서양측백을 함께 식재하고 있다.
하늘 높이 솟은 나무들이 빽빽히 모여 있는 멋진 풍경에 감탄이 절로 나온다.

푸른 바다의 파도처럼 피톤치드 넘치는 녹색 자연에 둘러쌓여 있으니 나무의 생기가 몸에 옮겨와 쌓였던 피로가 풀리고 마음이 편안해진다.
바람이 불지 않아도 시원하다. 숨이 깨끗하다.

물에도 맛이 있듯 공기도 다 같은 공기가 아니다.
매연이나 미세먼지로 흐릿하고 뻑뻑하던 눈은 이제야 숨을 쉬는듯 선명해진다.

사람들이 이곳에서 좋은 공기와 기운을 얻고 스트레스를 잔뜩 두고 가지만 자연은 아량 넓게 받아준다.

천년숨결 치유의 길을 지나 더 높이 오르면
푸른 하늘 아래 강릉 시내와 바다를 내려다 볼 수 있는 하늘정원에 도착하게 된다.
내가 지나온 초록숲을 밖에서 바라보니 새롭다.

탁 트인 시야와 어디선가 불어오는 바람으로 더위가 식는다.
솔향의 상쾌함에 이어 시원한 자연의 부채질에 심신이 즐겁다.

강릉이 자랑하는 세 가지, 바다와 커피 그리고 소나무이다.
강릉솔향수목원에서 쪽빛 바다에 지지 않는 짙은 녹음으로 강릉의 자랑이 된 소나무들과 함께
일상의 고단함을 잊고 여유롭고 신선한 시간을 보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