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성 여행기

낭만의 도시 ‘강릉’에서 즐기는 커피 한 잔

강릉 커피축제

01

강릉 커피축제

  • 기간 : 2017.10.6(금)-10.9(월)
  • 위치 : 강원도 강릉시 난설헌로 131강릉녹색체험센터 E-ZEN 및 강릉 일원
  • 문의 : 강릉커피축제 사무국 033-647-6802
  • 홈페이지 : http://www.coffeefestival.net

2009년부터 매년 10월 강릉에서는 커피축제가 열린다.
올해도 10월 첫째 주말인 10월 6일부터 10월 9일까지 나흘간 강릉녹색도시체험센터에서 커피축제가 열렸다.

바닷가에 회 먹으러 간다는 것처럼 강릉으로 커피마시러 간다는 이야기가 이제는 더이상 의아하지 않다.
커피축제답게 커피로 축제의 시작을 알린다.
100명의 바리스타가 동시에 커피를 내리며 100가지 맛과 향으로 축제장을 가득 채운다.

커피축제를 위해 브라질, 케냐, 인도네시아, 인도, 르완다 등의 세계 최대 커피 생산국들이 강릉을 찾았다.
국가마다 각기 다른 커피와 문화를 접할 수 있어 관광객들은 각 부스에 들러 음료를 시음하거나 전시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

잠시 바리스타가 되어볼 수 있는 기회도 마련되어 있다.
어떤 원두를 사용하느냐 뿐만 아니라 누가 추출하냐에 따라서도 맛이 크게 달라진다는데 나만의 커피를 만들어 볼 수 있다.

핸드드립은 물론 에어로 프레소, 모카포트, 사이폰 등 쉽게 접할 수 없었던 다양한 추출 도구들을 접할 수 있는 기회이기에 관광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직접 커피를 내려 마시니 더욱 맛이 특별하게 느껴진다.
커피는 크게 단맛, 신맛, 쓴맛, 짠맛이 조화를 이루고 있다고 한다. 천천히 맛과 향을 찾아가며 마시니 더욱 맛있다.

처음 마셨던 커피는 처음 맛 보았던 마냥 쓰기만 해서 입에 머금고 있는 시간마저 참기 힘들어 뱉거나 꿀떡 삼켰는데 지금은 많이 달라졌다.
믹스커피가 익숙했는데 이제는 에스프레소가 더 자연스럽다.

개화기에 탕약 취급 받던 커피가 현재 가장 사랑받는 음료가 되었듯 우리의 입맛과 문화가 커피에 익숙해졌다.

행사장에는 색다른 그림들이 전시되어 있다. 물감 대신 커피로 그린 그림들이다.
커피의 농담을 조절하여 완성한 그림은 수묵화와는 또다른 느낌으로 관광객들의 눈길을 끈다.
짙게 물든 단풍과 같은 우수에 젖은 분위기가 느껴진다.

강릉의 카페들이 축제를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바리스타들이 커피를 내리는 모습을 눈앞에서 볼 수 있고, 커피에 관한 자세한 설명을 들을 수도 있다.

커피로 유명해진 이후로 등장하게 된 커피빵도 여러 종류인데 맛이 조금씩 다르다.
크게 커피를 넣어 반죽한 빵 속에 앙금을 넣은 것과 앙금 없이 커피 향만이 진하게 퍼지는 것으로 나뉜다.

커피 외에도 강릉지역의 특산음식들을 만날 수 있다.
초당두부, 사천물회, 병산옹심이 등 유명 음식들이 우리를 유혹한다.

역시 축제에 좋은 먹거리는 필수다.
관광객들은 파라솔 그늘에서 잔치라도 하듯 음식들을 펼쳐놓고 맛있고 신나게 축제를 즐긴다.

무대에서는 매일 다양한 대회가 열린다.
최고의 바리스타를 뽑는 바리스타 어워드, 최고의 커피 감별사를 가려보는 커퍼스챔피온십,
손맛의 진수를 보여주는 핸드드립 어워드, 생두가 원두가 되기까지 함께하며 진행되는 홈로스팅 챔피언십 등이 이어진다.

중간중간 깜짝 퀴즈쇼가 열려 더욱 재미있다.
당연히 상품이 뒤따르니 아이들은 멀리에서부터 손을 들며 뛰어오기도 한다.

커피투어버스도 하루 2회씩 운행된다.
김시습기념관, 경포대를 거쳐 안목커피거리를 다녀온다. 경포대에서는 다도체험이 함께 진행된다.

우리 전통차도 마시고, 풍경이 아름다운 안목커피거리에서 커피도 마시며 향기로운 추억을 남긴다.

1980년대 안목해변에는 카페 대신 커피자판기가 줄지어 있었다고 한다.
그때는 자판기커피를 한잔씩 들고 해변 데이트를 하는 것이 낭만이고 유행이었다는데 커피와 바다의 어울림을 알았던 강릉과 커피의 인연은 그때부터 시작되었나 보다.

불현듯 스며들어 우리 일상에서 떼려야 뗄 수 없는 음료가 된 커피.
그리고 커피를 사랑하는 도시 강릉.
더욱 발전될 우리의 커피 문화에 강릉 커피축제가 앞장 설 것으로 기대된다.